문화
‘2020년 세계유산 축전-경북’개최하는 경주시
전찬익 기자 jci471129@hanmail.net
기사입력 : 2020-07-29 14:08:21
[경주타임뉴스=전찬익기자] 경주시는 다음 달 7일부터 29일까지 한달 간 경주 대릉원(봉황대), 동부사적지대 등지에서 ‘2020년 세계유산 축전-경북’행사를 개최한다.

‘인류의 문화가치 경북에서 꽃피다’라는 주제로 경주·안동·영주 등 3개 도시에서 열리는 ‘2020년 세계유산 축전-경북’은 오늘 31일 안동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성대한 막을 올린다고 밝혔다.

경주시는 세계유산이 지닌 보편적 가치를 전 국민과 함께 향유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과 전시, 체험 등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대릉원, 봉황대 일원에서는 다음달 7일부터 매주 금·토에 석굴암 본존불을 재현한 미디어 맵핑과 애니메이션을 활용한 미디어아트 ‘천년유산전’, 최치원의 절구시 향악잡영 5수에서 전하는 ‘新신라오기 퍼포먼스’, 한국의 전통복장 한복의 아름다운 패션쇼 ‘회소’, 포석정에서 유상곡수를 즐겼던 신라의 놀이문화 ‘유상곡수연 재현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동부사적지대 일원에서는 세계유산 야경을 체험하는 달빛기행 ‘걷기체험’, 동양 최고의 천문대인 첨성대 신라의 우주를 보다 ‘천체관측 체험’, 세계유산을 다양한 분야의 관점에서 풀어보는 강연 ‘세젤귀 토크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한편, 문화재청·경상북도·경주시·안동시·영주시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과 세계유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20년 세계유산 축전-경북’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국내 세계유산의 가치와 의미를 널리 알리기 위해 문화재청이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공모사업이다.

국내의 유네스코 등재 세계유산은 전체 14건으로 그 중 경상북도는 석굴암과 불국사, 경주역사유적지구(남산지구, 월성지구, 대릉원지구, 황룡사지구, 산성지구), 한국의 역사마을(경주 양동마을, 안동 하회마을),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부석사, 봉정사), 한국의 서원(소수서원, 옥산서원, 도산서원, 병산서원) 등 5건을 보유해 국내에서 세계유산이 가장 많은 지역이다.

이번 축전은 코로나19 상황 속에 개최되는 만큼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 참여자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등 방역에 철저를 기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세계유산 축전을 통해 국내외 많은 분들이 불교문화, 유교문화 그리고 전통문화를 접하며 세계유산의 문화적 가치를 함께 나누기를 바란다"며, “우리의 아름답고 우수한 문화를 마음껏 즐겨 주시고, 역사와 현재, 미래가 만나 새로운 천년의 꿈을 꽃 피우는 대표적인 세계유산 도시가 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